• 감탄스토어
  • [감탄]우수가맹점 소개

[감탄]우수가맹점 소개

 

2018 하반기 우수가맹점 감탄떡볶이 당진점

본문

수줍음이 많으신 점주님이 운영하고 계시는 충남 당진점.

인터뷰는 쑥스러워서 잘 할수 있을지모르겠다던 점주님께서 막상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보니 이야기가 술술 나옵니다~!

​​점주님의 즐거운 매장이야기 한번 들어볼까요?

 


당진.jpg

 


칼국수집 사장에서 감탄떡볶이 사장으로!


원래 저는 칼국수집을 오래 했었는데 동서의 추천으로 지금의 감탄떡볶이를 운영하게 되었어요.

동서가 이 매장에서 일을 하고 있었거든요. 여기 점주님이 개인사정으로 매장을 판다고 하는데 정말 이거 괜찮다고 해보는게 어떠냐고 추천을 해줬어요. 직접 일을 해본 동서의 말이니 신뢰가 갔죠. 그래서 매장을 운영하게 되었어요.

다른일에 비하면 감탄떡볶이 일은 안 힘들어요. 재료랑 조리법 모든게 다 이미 나와있잖아요. 그대로만 하면 되니까.. 힘들지 않은건 아니지만 저는 예전에 개인 매장을 할 때보다는 일이 쉬운거 같아요.


매장에서 일을 하던 동서의 추천으로 매장을 시작하게 되었다는 점주님. 예전에 하던일에 비하면 모든게 다 갖춰져 있어서 어렵지 않았다고 하시네요.

 


인테리어 변경 요청을 하지 않는 브랜드.


제가 매장을 인수받을 생각을 하면서 가장 걱정이 되었던게 인테리어였어요. 다른 브랜드들을 보면 인테리어가 아직 깔끔하고 멀쩡한데 계약사항이라면서 울며 겨자먹기로 바꾸는 경우를 몇 번봤거든요. 그래서 교육을 갔을 때 사장님께 매장 인테리어를 다 바꾸라고 하는거 아니냐고 했더니 절대 그런거 없다고 깨끗하게 깔끔하게만 해달라고 그래서 그 이야기를 믿고 이 매장은 인수했어요.

정말로 한번도 인테리어를 싹 새로 하라고 하시지 않더라고요.

 

주변매장에서 인테리어 변경 때문에 브랜드까지 변경했다는 이야기를 하시며 저희 브랜드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매장 시설이 노후가 되거나 보수가 필요한게 아니면 인테리어 변경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이었다고합니다.



ㅣㅣ.jpg


 

우리 매장 인기 메뉴는 1인 세트와 우동세트!


저희는 홀 손님이 좀 되는 편이예요. 매장 근처에 병원이 있다보니까 병원을 오시는 분들이 저희 매장에 많이 오시거든요.

혼자 오는분들이나 아이들과 함께 오시는 분들이 많아요. 그래서 그런지 1인 세트가 제일 인기가 좋아요. 떡볶이도 있고, 순대도 있고, 튀김도있고 골고루 다 먹을 수 있어서 1인 세트는 정말 잘 나온거 같아요.

우동 세트도 많이 나가는데 아이들도 먹을 수 있고 저렴한 가격에 양이 푸짐해서 학생이나 젊은 손님들이 많이 찾는 편이예요.

1인세트와 우동세트는 제가 추천도 많이해요. 정말 괜찮거든요.


 

sffsdf.jpg

 

 

 

우리집이 제일 맛있데요.


그런 소리 들을 때가 제일 보람있고 좋아요. 너무 감사하죠..

저는 레시피대로 딱 정확하게 항상 재가지고 해요. 제가 매장을 오래 했었어도 대충 맞겠지 이정도면 되겠지 하지 않아요.

꼭 레시피를 지켜요.

회사에서 제일 맛있게 할 수 있는 레시피를 다 만들어 놨는데 그것만 지키면 되는걸 귀찮다고 대충대충 하면 안되요. 

그래서 그런지 저희집이 맛있다고 다들 그렇게 이야기를 많이 해주세요.


그리고 저는 내가 손해 좀 보면 어때 라고 생각해요.

떡볶이 한판은 그냥 서비스로 퍼준다는 생각을 해요. 같이 일하는 언니들이 손이 큰데 저도 커요. 손님들이 만족해 하시니까 양도 많이 드리고 싶고 그렇더라고요. 솔직히 손해라고 생각도 크게 들지 않아요 내가 이렇게 넉넉하게 드리면 맛있게 드시고 또 오시고 하니까요.



gh.jpg

 


손님들이 맛있다는 이야기 하나에 행복하다는 우리 점주님

늘 양은 넉넉하게 주려고 한다고 하시네요. 당장 오늘만 봤을때는 손해인 것 같지만 길게 보면 손해가 아니라며 웃으며 말씀하십니다.


마지막으로 본사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하는 말을 전하시며 멀리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시원한 음료수를 내어 주십니다. 점주님의 활기찬 에너지를 받아 행복하게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네요^^

점주님~! 앞으로도 늘 같은 마음으로 행복하게 당진점을 운영해주시길 바랄께요!